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수원에서 쇼핑하면 팔달문시장이었어. 옷을 사든 신발을 사든, 밥을 먹든 술을 먹든 간에 그냥 여기서 다 해결할 수 있거든. 그 때는 뭐 다른데 갈 필요도 없었지...."
수원의 쇼핑1번지, 시장 골목마다 남녀노소 할 것없이 발 디딜틈없이 북적이던 그 시절. 팔달문시장 상인들에게는  마치 어제 일처럼 생생한 기억인데요.

200년 전 정조가 만든 팔달문시장은 수원시민들의 삶, 그 자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바로 맞은편 지동시장과 못골시장, 미나리광시장에서 먹을거리를 구입하고 팔달문시장과 영동시장에서 옷과 신발 등을 사면, 사람에게 필요한 의식주 중 2가지가 걱정없이 해결됐으니까요.

 


하지만 최근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이 들어서면서 다른 전통시장들과 마찬가지로 팔달문시장도 불황의 영향권에 들어간 상황이라고 합니다. 메인거리에서 약간만 벗어나도 확실히 다니는 사람들이 뜸해지는 게 몸으로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해가 지면 소주 한잔 하기 위해 이곳을 찾는 손님들로 북적이는 입주집과 진미통닭, 용성통닭 등 통닭거리 모습. 밤과 달리 낮에는 정말 썰렁한 풍경입니다.

그렇다면 낮이나 밤이나 항상 사람들이 모였던 팔달문 시장의 옛 명성을 되찾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요?

"제대로 된 주차시설만 있었어도...."

팔달문시장을 돌면서 상인분들과 얘기를 나눠본 결과, 많은 시장 상인들이 꼽은 팔달문시장의 가장 시급한 개선은 바로 '주차시설'이었습니다.

팔달문시장에 주차시설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닙니다. 이미 지난 2004년에 시설현대화사업의 일환으로 시장 맞은편 못골시장 옆으로 팔달주차타워를 건립했습니다.


"주차시설이 있으면 뭐하나. 주말에는 주차장에 차 대기가 하늘에 별따기인데..."
팔달주차타워는 팔달문시장 고객 뿐 아니라 못골시장 등 근처 고객들이 함께 사용하는 주차시설입니다. 그러다보니 사람들이 몰리는 시간에는 주차하기가 힘든 상황입니다.
또 주차장에 들어가는 길이 일방통행 일차선길 하나 뿐이라는 것도 문제죠.

 
가뜩이나 복잡한 시장 골목에 주차하러 들어오는 차들까지 길게 늘어서면서 차를 끌고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시장도 보기 전에 주차하다가 진이 빠지는 셈입니다.

해결방법은 없을까?

결국은 팔달주차타워 외 또다른 주차장 마련이 시급한 상황인데요. 문제는 이게 결코 쉽게 해결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라고 하네요.

"이 근처 땅값이 어마어마하게 비싸. 주차장을 지으려면 땅이 있어야 하는데 땅값이 비싸니 할 수가 없는거지."

아무런 재정 지원없이 상인들의 힘으로 주차장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워보였는데요.

그래서 선택한 대안이 시장을 근처의 문화관광자원들과 연계하는 방안이라고 합니다.

"시장 근처 화성행궁과 화성박물관에는 큰 주차장이 있어, 거기에 차를 주차하고 관광을 즐긴 관광객들이 자연스럽게 시장까지 걸어올 수 있도록 하나의 관광권으로 묶는 작업이 진행 중이야."

즉, 주차장에서 시장까지 가는 길에 볼거리, 즐길거리를 마련해 관광이 쇼핑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입니다. 단순히 쇼핑만을 위해 시장을 찾는다면 불편한 주차시설은 치명적인 약점이겠지만 어차피 가는 길에 볼거리가 있다면 차를 좀 멀리 주차하더라도 감수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200년 전통, 역사상 최초로 왕이 만든 장터, 선비상인들의 시장, 팔달문, 화성행궁, 화성박물관 등 수원의 주요 관광포인트와 거리적으로 인접한 이점 등 팔달문시장의 이야기거리는 정말 무궁무진한데요.
이 이야기들을 전달하기 위한 팔달문시장의 노력이  요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새로운 출구전략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 | 팔달문시장관광안내소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