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처음 예약한 호텔은 고쿠라 컴포트 호텔이었습니다. 역에서 걸어서 갈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인 호텔입니다. 하지만 이게 왠걸 ㅠㅠ 주말이 껴있어서 그랬는지 2박 중 1박이 방이 없어서 예약을 하지 못하는 불상사가 발생   결국 고쿠라 선스카이로 호텔을 변경해야 했습니다.

그렇게 최선이 아닌 차선의 선택인 선스카이 호텔.
이 호텔의 최대 단점은 역과 이동 거리가 멀다는 것입니다.

걸어서는 절대 불가능하고 택시나 버스, 송영버스 등 차로 이동해야 합니다.
배에서 내리자마자 시모노세끼 들렸다가 모지항 한바퀴 돌고 고쿠라 역에서 내린 후 탄가시장 맛 탐방까지.
중간중간 계속 맥주를 섭취해줬음에도 불구하고 다리가 점점 마비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4시 우리는 호텔로 들어가서 쉬었다가 다시 나오기로 했습니다.ㅠㅠ

선스카이 호텔을 가는 방법은 세가지가 있습니다.

1. 고쿠라역 앞 맥도날드에서 송영버스 타기


바로 저 맥도날드 입니다. 고쿠라 시내 만남의 장소라고나 할까요.
하지만 이 버스를 탈려면 시간을 잘 맞춰야 합니다. 하루에 두번 운행하는데 아침 9시에 호텔에서 고쿠라역으로 그리고 저녁 8시에 고쿠라역에서 호텔로 입니다.
저희는 시간이 안맞아서 둘째날은 이용하지 못했고 셋째날에 8시까지 고쿠라에서 놀다가 이 버스 타고 호텔로 들어갔습니다. 버스는 좀 늦게 도착할 수도 있는데 기다리지 않고 바로 출발하니 시간을 여유있게 잡고 이용해세요~~

2. 버스 타기
버스는 역에서 탄가시장 가는 방향으로 더 밑으로 내려가다보면 나오는 미스터도넛과 모스버거 도루 맞은 편 훼밀리마트 정류장에서 탈 수 있습니다.
우오마치 정류소이고 버스 번호는 92번 93번입니다. 편도 220엔에 15분 소요되고 막차는 밤 11시까지 있다고 하네요.

3. 택시 타기
그냥 다 귀찮으신 분은 택시를 이용하면 됩니다. 마지막 날에 호텔에서 고쿠라역까지 택시를 이용했는데 거리는 그리 멀지 않았어요. 송영버스를 운행하지 않아 호텔에서 택시비를 내줘서 택시비가 얼마나 나왔는지는 모르겠네요.

버스로 호텔가는 길에 있는 놀이동산


버스를 타고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호텔에 대한 첫 인상은 북한...혹은 중국....암튼 회색빛이 좀 암울한... 그런 인상입니다.
하지만 이 호텔만의 장점이 있었으니.....
바로 호텔 바로 앞에 엄청 큰 마트와 엄청 큰 약국과 엄청 큰 잡화점이 있다는 것!!!!
거기다가 맛있다고 소문난 맛집(?)이 바로 호텔 앞에 세 곳이나 있다는 점입니다. ㅋㅋㅋㅋㅋ

호텔 방에서 찍어본 엄청 큰 잡화점과 나가사끼 짬뽕집.


그래서 결론은 버스타고 묶을만하다~~~ ㅋㅋㅋㅋ
참고로 저는 여행지에서 맛있는 먹을거리와 저렴한 쇼핑 장소만 있으면 모든게 용서가 됩니다.
 

잡화점과 마트~ 잡화점은 8시(?) 8시30분(?) 문을 닫지만 마트는 늦게까지 해요.

     
짐을 내려놓고 씼자마자 2시간 정도 잠을 자고 바로 일어나서 호텔 주변 관광에 나섰습니다.
우선 가장 먼저 간 곳은 약국!!!!
건강염려증답게 약 쇼핑에 나섰습니다.

사랑하는 컵라면~~


약 사러 갔다가 약은 안사고 컵라면만 잔뜩사가지고 왔습니다.
그리고 선배 아이들에게 선물로 줄 캐릭터 반창고 2개와 나의 지친 다리를 위한 맛사지팩 2개를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바로 옆 마트로 이동했습니다~~.
마트에서는 기린 맥주 6캔과 안주를 위한 닭꼬치 그리고 내일 뱃부에서 이동할 때 먹을 간식 등을 샀습니다.

쇼핑을 마치고 또다시 먹으러 간 우리.
호텔 바로 앞 돈까스집과 나가사끼 짬뽕집, 그리고 우동집 중에 우동집을 선택해 들어갔습니다.

우동집은 커다란 약국 바로 옆 길목에 있어요.


가케우동과 메밀우동을 시켰습니다.

그냥 우동



메밀우동


메밀보다 그냥 우동이 더 맛났습니다. 국물이 정말 끝내줬는데.... 김치가.... 김치가....아쉬웠습니다.
하루종일 배터지게 먹고 와서 호텔 앞에서 우동 한그릇 또 싹싹 비운 우리는 터지는 배를 안고 호텔에 들어가 또 다시 맥주를 마셨습니다.

진심 배가 터진다는게 어떤 느낌인지 알 수 있었던 하루였습니다. ㅠㅠ
하도 많이 먹어서 누워 있을수도, 잠을 잘 수도 없었던 저는 결국 알아듣지도 못하는 일본 드라만 2편을 모두 보고난 후 잠이 들었습니다. ㅠㅠ

저작자 표시
신고

고쿠라 역 남문출구를 나오면 가장 먼저 보이는 커다란 맥도날드 간판.

맥도날드~~이곳 젊은이들의 만남의 광장?이라고나 할까요.


저곳이 바로 저의 고쿠라 관광의 출발점입니다.
맥도날드 옆에 보이는 빨간색 간판이 저렴한 가격으로 유명한 시로야 빵집입니다.

항상 사람들로 북적북적...달콤한 빵향기 때문에 지나칠 수가 없네요. ^^


모지항에서의 과식으로 이미 배가 불렀지만 이곳을 지나칠 수 없어서 오믈렛 빵 2개와 치즈케익, 딸기 케익을 구입했습니다. (도저히 먹을 수가 없어서 포장했어요. ^^)

오믈렛 빵 : 75엔*2개
치즈케익, 딸기케익 각각 :110엔
총 합: 370엔

시로야 빵을 포장한 후 우리가 향한 곳은 탄가시장.
원래 일정은 소화도 시킬 겸 고쿠라성과 리버워크를 본 후에  탄가시장의 명물인 오뎅과 100엔짜리 야끼오뎅을 먹을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고쿠라성을 향해 가던 중 갑자기 쏟아진 폭우!!!

우산도 없어서 지도를 머리에 쓰고 뛰어야 했습니다. ㅠㅠ


고쿠라성을 눈 앞에 두고 그냥 돌아와야 했습니다.
그리고 향한 곳이 바로 탄가시장입니다.

탄가시장 찾기도 어렵지 않아요. 시로야 빵집 골목으로 들어가면 고쿠라의 아케이드 상점몰이 시작되는데 그곳을 따라 내려오다보면 바닥에 고쿠라성과 탄가시장 방향이 표시돼 있습니다.^^


일본 재래시장은 아케이드로 지붕이 있어서 비과 와도 구경하기에 어려움이 없더라고요.
(우리나라 재래시장들도 아케이드 지붕이 많이 생겼죠~~^^)

북적북적~걷기만 해도 흥돋는 재래시장.

가는 길에 정말 많은 먹거리들이 우리를 유혹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먹을 것은 오뎅과 야기우동~ 우선 오뎅집을 향해 무조건 직진~~

시장에 끝에서 찾은 오뎅집!!


시장의 거의 끝에서 오뎅집을 찾았습니다.
가게 바로 앞에 오뎅 솥이 있기 때문에 찾기 어렵지 않습니다.

요렇게 둥둥 떠있는 오뎅들~~


오뎅은 하나에 100엔~150엔(?) 등 가격이 달라요.
내가 먹고 싶은 것을 손으로 가리키면 아주머니께서 이쁘게 건져 주신답니다.

오뎅 6개~


저희가 고른 것은 유부로 싼 찹쌀 오뎅과 속에 고기가 든 고기오뎅, 두부 오뎅, 그냥오뎅, 계란, 고기꼬치 등 6개입니다.
전 그냥 오뎅과 고기 오뎅이 맛났어요~~^^

삿뽀르 병 맥주.


오뎅과 함께 마실 맥주도 한 병 주문했습니다.
가게가 참 작은데 이미 와 계신 아저씨들께서 이미 한 잔들 하고 계시더라고요.
피곤한 다리도 풀 겸 오뎅을 안주로 또 다시 맥주 한 잔!!

오뎅6개+ 맥주 한 병 = 1000엔(?)

오뎅과 맥주를 마신 후 100엔짜리 야끼우동을 찾기 위해 다시 시장 탐험에 나섰습니다.

열심히 문어빵을 만들고 계신 아저씨... 먹고 싶었지만 참았습니다.


아 근데 못찾겠더라고요. ㅠㅠ
100엔짜리 야끼우동을 찾기 위해 탄가시장을 몇 바퀴를 돌았는지.... 결국 아끼우동은 포기!!!
우리가 들어간 곳은 탄가시장 내 오모노야끼(빈대떡 비슷)를 파는 가게입니다.

아주 작은 가게에요. 4명이 들어가면 꽉 찹니다. ^^


가게 이름은 잘 모르겠지만 아저씨가 가게 앞에서 단팥빵 같은 것을 굽고 계세요.
음... 탄가시장 중간 정도에 오뎅 가게 가기 전에 있습니다.
저희가 시킨 것은 550엔 짜리에요.
할머니와 아저씨와 함께 먹었는데 다들 저 메뉴를 시켜서 드시더라고요.

ㅋㅋㅋ 맛나요.


주문하면 철판에 지글지글해서 나오는데 정말 맛나더라고요.
배가 너무 불러서 저거 하나만 시켜서 둘이 나눠 먹었습니다.^^

근데 먹고나서 생각해보니 이 가게에서 야끼우동을 팔고 있었어요.
100엔은 아니었지만 야끼우동이 있었는데 그렇게 야끼우동 노래를 부르다가 결국은 먹은 것은 왜 오모노야끼인지.... 먹고나니 이해가 안됐던....

이 집이 너무 맛있어서 그 담날에 야끼우동 먹을려고 왔더니 문을 일찍 닫더라고요. ㅠㅠ
5~6시 정도면 문을 닫아버려서 너무 아쉬웠어요.
탄가 시장 가게들은 대부분 5~6시면 문을 닫아버리니깐 이곳을 방문할 계획이면 일찍 서둘러주세요.

그리고 마지막 탄가 시장 문 닫기 전 떨이로 산 순살치킨~~~!!!


가격이 300엔인지 500엔인지 잘 기억이 안나지만 호텔에 와서 맥주와 먹는데 정말 맛있었습니다.^^
짭쪼롬해서 맥주 안주에 딱!!!
저작자 표시
신고

야끼카레를 먹는 것으로 모지코 항의 일정을 마치고 또 다시 향한 곳은 고쿠라입니다.
모지코역에서 고쿠라역까지는 세 정거장 정도이고 시간은 한 10분~15분정도 걸려요. 
가격은 270엔입니다. 표는 자판기에서 손쉽게 뽑을 수 있어요~~^^

모지코에서 고쿠라로 gogo~


그렇게 도착한 고쿠라역. 저희 여행 일정 중 가장 번화한 곳이에요.

고쿠라역은 은하철도 구구구의 배경인지, 만화를 따라했는지 암튼 그런 곳입니다. 은하철도 구구구 그림의 모노레일이 다녀요 ㅋㅋ

 
이곳에 내리자마자 가장 먼저 한 일은 내일의 일정 중 한 곳인 벳부를 가기 위한 표를 끊는 일이에요.
미리미리 준비하는 자세라고나 할까요. ㅋㅋㅋ 저희는 가장 저렴한 욘마이킷부로 끊었습니다.

욘마이킷부는 2명이서 소니특급열차를 타고 왕복으로 벳부를 갔다올 수 있어요. 
3일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북큐슈레일패스(현장 7000엔. 한국에서는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는 것 같아요.)와 고민한 끝에 어차피 벳부만 갔다올 계획이라서 욘마이켓부를 선택했습니다. 

혹시나 유후인이나 여러 곳을 둘러볼 계획이라면 북큐슈레일패스를 사는게 이익이겠죠?  
욘마이킷부 자유석은 9800엔, 지정석은 9850엔인데 저희는 그냥 자유석으로 선택했습니다.
(한 사람당 편도 2450엔 꼴인데 정말 싸죠~~ㅋㅋㅋ)

고쿠라역을 나오자마자 오른편에 있어요. 이곳에서 표를 살 수 있어요.

욘마이킷부 이런 표 4장을 줍니다~~ 이 표를 가지고 지정석이면 지정된 자리에 자유석이라면 4,5,6,7 번 칸 아무 좌석에 앉으면 되요.


자! 이제 표도 예약했겠다 본격적인 고쿠라 관광을 시작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아침을 시모노세끼에서 배터지게 먹고 모지코 항으로 돌아왔습니다.
모지코 항은 옛날 무역항으로 번영하면서 서양과 동양을 합친 역사적 건조물이 많이 남아 있는 곳입니다.
모지코 항에 내리면 한국어로 된 모지코 관광가이드맵이 있습니다. 오밀조밀 다 거기서 거기에 모여 있어서 도보로도 충분히 관광할 수  있는 곳이더라고요. 
혹시 자전거 타는 거 좋아하신다면 자전거를 빌려서 한바퀴 돌아도 좋을 듯 싶어요.

1917년에 세워진 오사카 상선. 1층은 해협 낭만홀, 2층은 아트 갤러리.


해협프라자. 토산품과 해산물, 잡화점, 오르골뮤지엄 등이 모여 있어요.

 

국제우호기념 도서관

등을 둘러보고(정말 말 그대로 쓰윽 둘러봤습니다.) 우리가 향한 곳은 바로 야키카레를 파는 레스토랑. 배가 터질 것 같았지만 모지코에 오면 꼭 먹어봐야 한다는 말에 부른 배를 조금이라도 소화시키기 위해 열심히 걸어서 갔습니다.

야끼카레로 유명한 모지코 레트로 비어!!맥주를 직접 생산하는 곳으로 유명한 레스토랑. 맥주 간판 때문에 눈에 확 띄고 찾기 쉬워요. 블루윙이라는 다리 오른쪽에 있습니다.


들어가서 야끼카레 먹으러 왔다고 하면 3층으로 안내해줘요.
야끼카레 2개와 맥주 480cc(?) 2잔을 시켰습니다.

버터에 볶은 밥 + 계란 + 카레를 치즈로 둘러 싼 야끼카레.


직접 만든 맥주 독하지 않고 순하고 부드러워요~


뜨거운 철판에서 치즈와 함께 지글지글 끊는 야끼카레를 먹고 맥주 한모금 마시면
정말 감동입니다.
약간 느끼한 맛도 그렇게 맛있을 수가 없어요. ㅋㅋㅋ

야끼카레 900엔*2 =1800엔
맥주 3잔 580엔*3 = 1740엔
점심 지출 총 3540엔

저렴하게 여행하자 해놓고 먹을 것만 보면 이성을 잃고 돈을 써되는 우리 ㅠㅠ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였습니다... ㅠㅠ
아침과 점심을 거하게 먹고 향한 곳은 고쿠라 역~~

저작자 표시
신고
2층 침대 칸에서 정말 세상 모르게 자고 일어나보니 어느새 일본 모지항.
아침 8시 모지항 도착으로 둘째날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배에서 내리자마자 향한 곳은 시모노세끼를 가기 위한 간몬페리 선착장.
여객터미널에서 나오자마자 그대로 직진하다보면 선착장이 보여요.

모지항에서 내리면 바로 그 맞은편이 시모노세끼에요. 페리로 5분?정도로 엄청 가깝습니다.


이곳이 페리 선착장이에요.


 여객터미널과는 도보로 약 5분(?) 정도 거리입니다.

시모노세끼로 가는 페리 자판기.


편도로 390엔이에요. 시간대도 자주 있어서 우선 편도로 끊었습니다.

일하시는 분이 친절하게도 돌아오는 시간표를 챙겨주셨어요.


9시 페리를 타고 시모노세끼로 아침을 먹으러 GO GO~~ 

저기가 바로 그 유명한 가라토어시장


페리를 타고 가다보면 바로 어시장이 보여요. 내려서 오른쪽으로 직진하면 됩니다. (도보로 5~10분)
그렇게 도착한 가라토어시장!!! 정말 이번 여행의 최고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판타스틱한 장소더군요.

가라토어시장. 신선한 초밥과 복어회, 튀김 등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요.



정말 다양한 초밥들 가격은 100~150엔.


복어회가 1000엔. 복어 껍질과 내장은 맛배기로 들어있어요. 둘이 먹기 좋아요~


복어 지느러미 말린 거(?)


어시장을 구경한 후 본격적인 아침식사 쇼핑에 나섰습니다.
초밥과 복어회, 튀김과 맥주를 산 후 어시장 바로 옆 나무데크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아침식사를 했습니다.

초밥 800엔.


싸대기 칠 정도로 긴 꼬리를 자랑하는 장어초밥. ㅠㅠ 맛이 정말 예술입니다.
참치회도 연어도 아주 큼지막하게 올려져 있어요. 하나에 각각 100엔씩~ 총 800엔.

복어회와 새우튀김 그리고 맥주.


1000엔짜리 복어회와 250엔짜리 새우튀김 2개, 300엔짜리 생선튀김 1개, 그리고 150엔짜리 기린맥주 2캔.
아침식사로 총 2900엔 지출 ㅋㅋㅋㅋ ^^;

이곳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식사를 즐겼습니다.^^


워낙에 회와 초밥을 좋아하기 때문에 여행 일정을 짜면서도 이곳에는 돈을 아끼지 않았는데 정말 만족스러운 식사였습니다.
특히 초밥 ㅠㅠ  이곳에서 삼시세끼를 모두 해결하고 싶을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아침 식사 후 시모노세끼를 둘러본 후 물고기 쥐포 (한봉지에 100엔) 5봉지를 선물로 산 후 다시 모지코 항으로 돌아왔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