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용인 죽전 보정동 카페거리. 맛있는 음식점과 이쁜 카페들이 많아서 제가 좋아하는 곳인데요. 회사에서도 나름 가까워서 퇴근 후 친구와 약속을 잡을 때는 이쪽을 자주 가게 되더라고요.

 

그렇게 보정동 카페거리를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피자전문점 'PIZZERIA DA MOON' 입니다.

 

 

'세상에나~ 피자 종류가 이렇게나 많다니'

 

피자리아 다 문(이렇게 읽는 거 맞나요?)  메뉴판을 보면

별의별 피자가 엄청 많더라고요.

 

피자 종류만 스무가지가 넘어서

(23가지였나 25가지였나 기억이 가물가물)

메뉴 고르기가 힘들었어요.

 

피자에 집중하다보니

다른 메뉴는 별 게 없어요...

파스타는 달랑 2개. 깔조네도 2개

뭐 이런 식이에요.

 

흔히 이태리 레스토랑에 가면

피자랑 파스타 같이 시켜서 먹잖아요.

여기는 1인 1 피자

이렇게 먹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에요~

 

근데 가격이...또르르

가격이 착하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친구와 저는

피자 2개 혹은 피자+파스타 조합이 아닌

어쩔 수 없이 피자+튀김 조합을 선택해야 했답니다.

흑 ㅜㅜ

 

내부에서 화덕도 보이고

피자 만드는 모습이 다 보여요.

화덕 옆에 커다란 치즈도 보이시죠?

 

손님이 바글바글하지는 않았어요.

저희가 첫 손님이였고 그 후에 한 테이블 더 들어왔나 그랬어요.

 

둘이서 피자 하나에 튀김 하나를 주문하니

불쌍해 보이셨는지 주방장님이 서비스를 주셨어요.

홍합스프(?)

이거 뭐라고 하죠?

 

이 날 눈도 오고 날이 엄청 추웠는데

정말 정말 맛있더라고요.

 

어린 시절 읽었던 우동 한그릇이 생각나면서

눈물날 뻔 했어요....ㅜㅜ

 

 

 

이 집은 특이하게 도우에 찍어 먹는 소스가 따로 나와요~

맛있어요.

 

 

저희가 주문한 메뉴는

땡큐 H.M

우왕~~

피자 치즈가 쭈욱쭈욱 늘어나면서

정말 고소하니 맛나더라고요. ㅠㅠ

정말 간만에

감탄하면서 먹은 피자

 

 

에피타이저용인 듯한 튀김

모짜렐라 치즈랑 베이컨 같은 거를 튀긴 건데

고로케 느낌도 나고

맛있었어요~^^

 

근데 역시 메인은 피자!!

피자가 너무 맛있어서

다른 종류 피자들도 다 맛보고 싶더라고요.

 

근데 가격이 비싸...ㅜㅜ

 

다 먹고 나오는데 다이어트 중인 친구는

배부르다고 난리더라고요.

 

하지만...

전...느낄 수 있었어요.

친구의 배부르다는 말 속에

영혼이 없다는 사실을 말이죠.

 

마치 체면이라도 걸 듯

'아~배부르다'

를 연신 외쳤던 친구야.

너가 진심으로 배가 불렀다면 3개 나온 튀김 중

2개를 먹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구나...

 

난 다 먹고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정말

배가 고팠거든...ㅠㅠ

 

아무튼

돈에 여유가 있다면

가서 1인 1피자 혹은 2인 3피자 정도

하고 싶은 그런 곳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 죽전카페거리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스마스 이브, 친구와 함께 죽전 보정동 카페거리를 갔습니다.

피자와 파스타를 먹을까 했는데~

어머나~ 크리스마스 이브라고 크리스마스 특별 메뉴만 판매하더라고요.

 

 

 

 

피자 세트 25000원 파스타 세트 25000원

1인당 무조건 세트 메뉴 하나는 꼭 시켜야 한다고라고라고라!!!

 

뻔히 그 식당에서 팔던 피자, 파스타 값이

얼만지 다 아는데

단지 크리스마스 이브라는 이유로

거의 2배 가까이 오른 값을 내고 먹어야 하다니!!! 

 

그러기 싫더라고요~ㅜㅜ

 

결국 전 보정동 카페거리에서

크리스마스 이브라고 가격 오르지 않은 가게를

찾아 헤매게 됐고

 

그렇게

찾은 곳이 

오사카 요리전문점 '아리가또 맘마'입니다.

 

 

일본 오사카는 워낙 미식여행지로 유명하잖아요~

여행지를 고를 때 맛집을 최우선으로 하는 저에게

오사카는 언제 한번 꼭 가보고 싶었던 여행지였는데

원전 사고 이후로...

음... 괜히 꺼려지더라고요.

암튼

그렇게 항상 마음 한 켠에 오사카 음식에 대한 동경을

품고 있던 찰나에

오사카음식~

거기다가 체인점이라서 가격도 동일할 거 같아서 들어갔습니다.

 

 

하도 헤매다가 9시쯤?들어갔던 거 같아요.

마치 장사가 끝난 양 내부가 어두컴컴했는데 아니더라고요.

저희 들어오고도 몇 테이블 더 들어왔거든요.

 

내부 인테리어는

아기자기한 일본 캐릭터 인형들과 오사카 지하철 노선으로

꾸며져 있어요.

 

배가 고파서 얼른 주문부터 했습니다.

메뉴가 정~말~ 많았어요.

뭐를 먹어야 할지 고르기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고르고 고른 메뉴!!

 

 

먼저 오꼬노미야끼

맥주 시켜서 같이 먹는데 정말 맛있었어요.

맥주 안주로 딱!!

 

얼큰한 카라이 돈코츠 라멘~

 

 

 

그리고 철판 돈까스!!

 

 

좋은 건 한번 더~크게

 

각자 하나하나의 가격은

기억이 안나는데

저렇게 메뉴 3개에 아사히 맥주 2캔 해서

총 3만4000원 나왔네요.

 

대체적으로 메뉴가 무난무난

다 괜찮았어요.

주문했던 3개 메뉴 다 만족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오면 다른 메뉴들도 먹어보고 싶더라고요.

워낙 메뉴가 많아서~

 

아 그리고

가게 입구에 엄마와 떠나는 오사카 여행이라고 써있는데

그 멘트가 뭔가 정겹고 정말 엄마랑 오사카 여행 떠나고 싶더라고요...ㅎㅎ

근데

과연 오사카...갈 수 있을런지~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 아리가또맘마 죽전카페거리점
도움말 Daum 지도

 

친구를 만나기 위해 신세계 경기점에 갔다가 날씨도 춥고 나가기도 귀찮아서 그냥 저녁까지 백화점에서 해결하기로 했습니다. 

'어디를 갈까' 둘러보던 중 메뉴판을 보니 가격대가 무난해서 들어간 곳,  신세계 경기점 7층에 있는 이태리 레스토랑 '베네세레'입니다.

 

우선, 가격대는  파스타가 1만3,000원부터 스테이크는 4만원대 수준이에요.

 

그리고 코스 요리가 2개 있는데

A코스 : 오늘의 샐러드 + 파스타 or 리조뜨 중 1가지 초이스 + 오늘의 디저트 + 아메리카노 or 티 (1만 9,000원)

 

B코스 : 오늘의 샐러드+오늘의 파스타+ 안심or등심 스테이크 +오늘의 디저트 + 아메리카노 or 티 (3만 9,000원)

 

저와 친구는 그냥 파스타와 피자 단품으로 시켰어요~

 

 

식전빵이 나와요.

2명이라고 빵 2개에 동글동글한 거는 구운 감자예요.

감자는 그냥 밍밍한 감자맛.

 

 

머쉬룸 빠네 1만6,000원

크림소스도 흥건하고~버섯이 정말 정말 많이 들어가 있어서

전 좋았어요 ^^

양도 푸짐하고 빵도 촉촉하니~

나름 맛있었던 머쉬룸 빠네

 

 

비스마르크 피자 1만6,000원

 

메뉴판에 계란 토핑이 써있었는데

전 당연히 삶은 계란이 나오는 건 줄 알았어요.

설마 계란 후라이가 토핑으로 나올 줄은 몰랐네요.

거기다가 반숙이에요~~^^

치즈 향이 강한 피자였어요.

워낙 치즈에 계란 덕후인 저는 만족스러웠던 피자!!

 

다른 메뉴는 안 먹어봐서 잘 모르겠지만

머쉬룸 빠네와 비스마르크 피자는 맛있었어요.

가격대도

크게 부담되지 않고 생각 외로 괜찮았던 곳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2동 |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도움말 Daum 지도

칼국수를 너무너무 좋아하시는 부장님의 단골 맛집. 용인 수지의 '가람 칼국수' 입니다. 지난주에도 점심으로 칼국수를 드시더니 오늘도 칼국수를 쏘시겠다고~^^

룰루랄라~

그렇게 오늘 점심은 부장님 따라 칼국수집으로 전 직원이 출동했네요.

용인 수지에 있고 바로 뒤편에 주차장도 넓어서 차 끌고 가기 좋아요. 점심시간에는 꽤 큰 주차장이 꽉 차더라고요.

바지락 칼국수 먹기 전에 손만두 먹었어요.

1인분에 7개가 나오는데 진짜 손만두!!

가격은 잘 기억이 안나요. 5000원인가 7000원인가~

이거 꽤 맛있네요~~^^

칼국수 먹기 전에 시킨

비빔 막국수 7000원


원래는 꽤 매콤한 맛이라고 하는데

오늘은 달콤 밍밍....싱거웠어요.

전 비빔 막국수 정말 좋아해서 다 먹었는데.

입맛 까다로운 선배는 한 입 먹고 안 먹더라고요.


대망의 바지락칼국수!!!

저게 3인분이에요. 진심 배터져 죽는 줄 알았음...ㅠㅠ

바지락 보이죠?

바지락 반 국수 반~바지락 이렇게 많은 칼국수 처음 먹어봤어요.

바지락이나 해물, 시원한 국물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최고의 칼국수일 거 같아요.

바지락 살이 정말 탱글탱글 신선해요~^^

양이 정말 푸짐해서

남자 3에 저 혼자 여자였는데 4명이서

3인분 시켜서 먹었어요.

셋이서 가면 칼국수 2인분에 만두1인분 먹으면 딱일 거 같네요~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 | 가람바지락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