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소개하고 싶은 맛집은 지난 12월 25일 크리스마날 발견한 맛있고 착한 이탈리아 레스토랑이에요. 제가 착하다고 말한 이유는 크리스마스날 죽전 카페거리에서 크리스마스 특별 메뉴(바가지 요금)가 아닌 평소 가격 그대로 음식을 먹을 수 있었기 때문이랍니다. ^^

 

 

근데 문제는!!!

 

 제가 이 집 상호를 몰라요. 상호가... 기억이 안나요.... 엉엉

 

흑...그날 결재했던 카드 명세표도 뒤져봤는데 그 상호가 아니더라고요.

다음 지도도 검색 해봤는데... 카드 명세표 상호가 현재 상호로 바뀌기 전 옛날 상호네요.

 

암튼 옛날 '올웨이즈바이에이스토리' 상호 자리에 생긴 집이에요.

피자 뭐였던거 같은데...

 

 

크리스마스날 점심 먹으러 갔어요.

손님은 저희 빼고 두 테이블 정도? 아늑해요...

피자랑 스파게티 주문했어요.

매콤한 해물크림떡볶기가 먹고 싶었는데 함께 간

친구가 떡볶기 별루 안좋아해서...

못먹었어요.

 

식전빵!!!

직접 가게에서 구웠는지 뜨끈뜨끈 뜨거웠어요.

 

맥주 시원한 맥주

맥주 마시고 싶다 ㅜㅜ

 

고르곤졸라 피자.

피자 도우가 과자처럼 바삭바삭 해요.

정말 얇아서 과자처럼 부서지는 피자예요.

두꺼운 피자 좋아하면 싫어하실 듯.

 

로제 파스타.

맛나요.

소스 양도 적당하고...

토마토와 크림 소스.

느끼하면서 느끼하지 않은(?)

제가 딱 좋아하는 소스예요.

 

 

지난 크리스마스날 너무 맛있게 먹어서

또 다시 방문했어요.

이번에는

지난번에 먹고 싶었는데 포기해야만 했던

매콤 해물크림떡볶이와 피자

주문!!

 

오왕오왕오왕

매콤한 해물크림 떡볶이!!!

뭐라고 표현하기 힘든 맛이에요.

 

보글보글~

뚝배기에 끓어서 나오는 크림소스

크림 소스인데 느끼하지 않고 굉장히 얼큰한 맛이에요.

 

국물 소스가 정말 대박!!

계속 숟가락으로 떠먹게 되더라고요.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떡에는 간이 덜 배서 좀 밍밍해요.

근데 해물이나 베이컨, 야채 건더기는 다 맛있어요~

 

지난번에는 고르곤졸라 피자를 먹었는데

이번엔

파인애플+베이컨(?)

다른 피자를 먹어봤어요.

이번에도 역시 과자처럼 바삭바삭

맛있더라고요.

 

도우가 너무 얇아서 배가 차지는 않아요.

그래서 그런지 맥주가 더욱 땡기는 메뉴예요.

바삭한 피자를 안주삼아

시원한 맥주로

 목도 축이고 배도 채우니깐

일석이조!!

 

바삭한 피자랑 매콤한 해물크림 떡볶이 조화가 꽤 괜찮은 맛집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 올웨이즈바이에이스토리
도움말 Daum 지도

용인 죽전 보정동 카페거리. 맛있는 음식점과 이쁜 카페들이 많아서 제가 좋아하는 곳인데요. 회사에서도 나름 가까워서 퇴근 후 친구와 약속을 잡을 때는 이쪽을 자주 가게 되더라고요.

 

그렇게 보정동 카페거리를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피자전문점 'PIZZERIA DA MOON' 입니다.

 

 

'세상에나~ 피자 종류가 이렇게나 많다니'

 

피자리아 다 문(이렇게 읽는 거 맞나요?)  메뉴판을 보면

별의별 피자가 엄청 많더라고요.

 

피자 종류만 스무가지가 넘어서

(23가지였나 25가지였나 기억이 가물가물)

메뉴 고르기가 힘들었어요.

 

피자에 집중하다보니

다른 메뉴는 별 게 없어요...

파스타는 달랑 2개. 깔조네도 2개

뭐 이런 식이에요.

 

흔히 이태리 레스토랑에 가면

피자랑 파스타 같이 시켜서 먹잖아요.

여기는 1인 1 피자

이렇게 먹어야 할 것 같은 느낌이에요~

 

근데 가격이...또르르

가격이 착하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친구와 저는

피자 2개 혹은 피자+파스타 조합이 아닌

어쩔 수 없이 피자+튀김 조합을 선택해야 했답니다.

흑 ㅜㅜ

 

내부에서 화덕도 보이고

피자 만드는 모습이 다 보여요.

화덕 옆에 커다란 치즈도 보이시죠?

 

손님이 바글바글하지는 않았어요.

저희가 첫 손님이였고 그 후에 한 테이블 더 들어왔나 그랬어요.

 

둘이서 피자 하나에 튀김 하나를 주문하니

불쌍해 보이셨는지 주방장님이 서비스를 주셨어요.

홍합스프(?)

이거 뭐라고 하죠?

 

이 날 눈도 오고 날이 엄청 추웠는데

정말 정말 맛있더라고요.

 

어린 시절 읽었던 우동 한그릇이 생각나면서

눈물날 뻔 했어요....ㅜㅜ

 

 

 

이 집은 특이하게 도우에 찍어 먹는 소스가 따로 나와요~

맛있어요.

 

 

저희가 주문한 메뉴는

땡큐 H.M

우왕~~

피자 치즈가 쭈욱쭈욱 늘어나면서

정말 고소하니 맛나더라고요. ㅠㅠ

정말 간만에

감탄하면서 먹은 피자

 

 

에피타이저용인 듯한 튀김

모짜렐라 치즈랑 베이컨 같은 거를 튀긴 건데

고로케 느낌도 나고

맛있었어요~^^

 

근데 역시 메인은 피자!!

피자가 너무 맛있어서

다른 종류 피자들도 다 맛보고 싶더라고요.

 

근데 가격이 비싸...ㅜㅜ

 

다 먹고 나오는데 다이어트 중인 친구는

배부르다고 난리더라고요.

 

하지만...

전...느낄 수 있었어요.

친구의 배부르다는 말 속에

영혼이 없다는 사실을 말이죠.

 

마치 체면이라도 걸 듯

'아~배부르다'

를 연신 외쳤던 친구야.

너가 진심으로 배가 불렀다면 3개 나온 튀김 중

2개를 먹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구나...

 

난 다 먹고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정말

배가 고팠거든...ㅠㅠ

 

아무튼

돈에 여유가 있다면

가서 1인 1피자 혹은 2인 3피자 정도

하고 싶은 그런 곳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 죽전카페거리
도움말 Daum 지도